명상적 사색

  • 김형효
  • 조회 2661
  • 2008.11.23 13:19
  • 문서주소 - http://sisarang.com/bbs/board.php?bo_table=todaypoem2&wr_id=340
오늘 아침은 한 걸음을 걸었다.
천년 전에 나의 할아버지 한 분이 그렇게 걸었으리라!
아니 이천 년 전에 나의 할머니께서 후손들을 위해 정화수를 떠놓고 기도하다 걸음 걸었던 할 걸음이리라!

내가 한 걸음을 옮겼더니 저만치 하늘도 한 걸음 물러서면서 꼭 나를 안아주는 느낌이다.
아마 저만치 천년 세월 이천년 세월 이전에 나의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동행하시는 것 같다.
나의 등 뒤로 구름 한 점과 하늘이 한 걸음 물러섰다.

사람은 날마다 저 하늘을 우러러보고 한 걸음 한 걸음 삶의 길을 내딛는다.
저 무리지은 새들처럼 사람들도 그렇게 그렇게 무리를 지어 살아가고 있다.
거기 무리지은 것만으로 중요한 철학을 간직하여도 좋을 공동체!

나무들이 나에게로 다가온다.
내가 한 걸음 앞으로 걸어나갈 때
꽃들이 나에게로 다가온다.
내가 할 걸음 앞으로 걸어나갈 때

한 걸음씩만 두 걸음씩만
걸음만큼씩만
그렇게 걸음만큼씩만
다가오고 멀어지는 진리에 가닿으면서 살아갈 수 있다면
아마도 하늘아래 세상은 평화로우리!

나는 나의 걸음만큼씩만 정직을 실천하리.
나는 나의 걸음만큼씩만 바라고 보리.
저 하늘아래 저 하늘 후에
나의 할아버지가 나의 할머니가
이천 년전에도 삼천 년전에도 바라보았던 눈빛을 기억하고 있을 하늘,

그 하늘이 내 (양심)어진 마음까지 들여다 볼 것이니
그 할머니 할아버지가 보아온 하늘이 나를 보고 있을 것이니
나의 할아버지 할머니의 눈빛을 저 새들도 느끼리.
내가 보듯 그 때의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저 새떼들을
저 새떼들을 보는 내 눈빛을 보고 있으리.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