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나

  • 김경희
  • 조회 8016
  • 두만강여울소리
  • 2009.12.02 06:47
  • 문서주소 - https://sisarang.com:443/bbs/board.php?bo_table=dooman1&wr_id=1361
나를 내내 지켜보던
칸나
그의 시선은 돌아서고있다

떠나갈것만 같은
칸나
나는 머리속이 하얗게 빈다

칸나를 태운 매미가
어둠속에 작아질때
나는 질서를 잃는다

목이 터지게 칸나를 부르다가
나는 꿈을 깼고
다급해지는 마음은
그러고도 여전했다

칸나도 나를 떠날수 있다는 일
생각조차 안할만큼
그는 나의 한부분이였을가

그리고 이 절실함으로
칸나, 가지마
그 말을 나는 할수가 있을가
입속으로가 아니라
세상이 다 듣게 가지 말라고
나는 그말을 할수가 있을가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