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의 바로크 합주단 연주를 듣고 > 나의 문화기행

본문 바로가기

현재
나의 문화기행
나의 문화기행 < 현재 < HOME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의 바로크 합주단 연주를 듣고

  • 김형효
  • 조회 1956
  • 2006.05.17 23:07
천상과 지상이 어우러지는 조화로운 음율!

 

아르보 패르트 (Arvo Part)
첫번 째 연주 :  호숫가에 정오의 햇살이 파문을 일으키듯
                      거칠게 빛살이 내리고
                      서럽도록 찬란한 희열을 느끼게 한다.
                      어둠이 움직이는 듯 은밀한 소리
                      새가 울며 어둠을 깨우듯
                      아침 같은 지저귐이 시작되고
                      북소리가 울리고
                      맑은 물이 고인 호수가 밝아온다.
                      호수 안에서 파문이 일고 파동에 귀가 열리며
                      어둠과 작별 의식으로 서글프다.
                      작별의 아쉬움을 잔잔한 음율로 달래주며
                      소슬바람에 아이의 눈뜨는 소리
                      솟고 잠재우고
                      봄날의 땅을 헤치고 솟아오르는 풀씨처럼
                      거칠게 솟구치는 뒷 자리
                      다시 솟아오른다.
                      벌들의 날개짓 소리
                      어린 개미의 발길질처럼
                      그렇게 웃다가 천상으로 오르는 소리...,


생상(Saint Saens)
두번 째 연주 : 안개 속을 걷는 바람처럼
                    소슬바람 속에 파동처럼
                    나뭇잎에 단풍물 드는 소리
                    미세하게 심장을 울리는 소리
                    찬란한 희열속에 흐느적이는 경쾌함으로
                    지상도 천상도 어루고 달래주듯
                    지상의 미세한 것들이
                    큰 소리로 웃으며
                    하늘로 솟구쳐 오르듯 찬란하다. 

                    아! 상쾌하다.

모차르트(W.A.Mozart);;피아노 협주곡 제23번
세번 째 연주 :  <울고 싶다, 춤추고 싶다.>
                    물 잠자리 발걸음 소리처럼
                    호수의 파문을 키우며 날으는 물벌레처럼
                    파문은 밖으로 찬란하고 안으로 깊어진다.
                    호수에 물보조개 띄우며 내리는 보슬비 처럼
                    미세한 물주름의 꼭지와 끝으로
                    호수 밖으로 물줄기를 흘러보내는 호수처럼
                    사람과 사람, 새와 새, 물과 물이 만나고 만나듯
                    소리와 소리가 만나 웃고 떠들며 웃듯이
                    그러다가 살갗에 경련이 일듯
                    긴장된 호흡, 절제된 호흡, 그렇게 흐르다
                    대평원의 아늑한 지평선까지
                    먼 하늘의 흰구름 하염없이 흐르고 흘러
                    끝 모를 그곳을 보다가 잠들어라! 지친 것들아!
                    가고 오고 피고 지는 것들로 하염없고 덧없이
                    절망과 고독, 고락과 쾌락을 힘차고 즐겁다.
                    나른한 오후처럼 풀어진 마음의 평화로움으로
                    나태하게 모든 것을 열어주어도 될 것 같은
                    다 열려있는 세상을 구경시키듯
                    연주하며 연주하지 않는 것처럼
                    그윽하고 그윽해서 머물고 싶어 눈물조차 아름다워진다.
                    춤추고 싶다.                 
                         
                    아름다운 하소처럼
                    깊이 맺힌 눈물처럼
                    자극없는 어둠속의 고요처럼
                    그렇게, 마디없는 것은 없다.
                    소리도 빛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