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요. 너무 오래 있지 말고 또 봐요" > 포토에세이(우크라이나)

본문 바로가기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우크라이나
포토에세이-우크라이나 < 포토에세이 < HOME

"잘가요. 너무 오래 있지 말고 또 봐요"

  • 김형효
  • 조회 3833
  • 2011.02.20 03:50

예빠토리야 한글학교 마지막 수업 진행

작별 인사는 짧을수록 좋다는 말을 들었다. 그런데 그 짧은 인사마저 쉽지가 않다. 2009년 3월 4일 출국할 때만해도 내게는 하리코프 정수리학교 한글학교 학생을 만난다는 기대가 있었다.

 

우크라이나 동부에 있는 학교다. 그런데 우크라이나에 와서 서남부의 수호믈린스키 대학교로 임지가 정해졌다. 하지만 방학 기간인 상태라 수업을 진행도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다시 임지가 바뀌었다. 남부의 크림지역의 예빠토리야 고려인들과 만나게 된 것이다.

 

IE001279810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첫 만남 2009년 9월 5일 예빠토리야 한글학교가 문을 열었던 2009년 9월 5일이다. 그들과 처음 만나던 날인데 지금 사진을 보면 마치 오래 전부터 알았던 아이들 사진을 보는 느낌이다.
ⓒ 김형효
icon_tag.gif첫 만남 2009년 9월 5일

IE001279812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안녕하세요. 2009년 9월 5일 처음 만난 아이들에게 인사 하는 법을 가르치고 있다. 예빠토리야 한글학교 문 열던 날이다.
ⓒ 김형효
icon_tag.gif안녕하세요.

한국에서 우크라이나가 얼마나 멀고 먼가? 또한 우크라이나에서도 하리코프와 니꼴라예프는 멀고 먼 곳이다. 그런데 다시 또 긴 포물선을 긋듯이 나의 정처는 예사롭지 못했다. 그렇게 시작된 예빠토리야 고려인들과의 만남 속에서 내가 한 일은 무엇인지 사색하는 시간이다.

 

한시도 게으르거나 헛되이 보내지 않겠다는 다짐의 크기나 굵기만큼 내가 무엇을 했는가? 스스로에게 묻고 답을 구하는 지금, 내가 하지 못한 일은 쉽고 분명하게 목록이 정해진다. 그러나 무엇을 했는가는 짧게 말할 수가 없다.

 

2년의 시간 그리고 19개월 동안 내가 만난 고려인들과의 시간은 내 자신에게 내 동족의 이해를 깊이한 시간이다. 내가 그들에게 무엇을 주었는가? 지금 얻을 답이 없음은 아쉽지만, 그 훗날의 답을 기약하며 내 자신을 돌아보고 돌아보련다.

 

오늘 필자는 우크라이나에서의 2년, 예빠토리야에서 19개월을 정리하며 짐을 싸서 한국으로 보냈다. 당초 예상한 짐 보따리보다도 버거운 무게였다. 내 마음의 무게도 더해진 느낌이다. 학생들 개개인이 준비한 선물을 받은 탓도 있다. 생각하지 못한 선물이었다.

 
IE001279814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한글 알파벳을 깨우친 어느 날 한글 알파벳을 알게 된 후부터 아이들의 표정이 밝아지던 날이다.
ⓒ 김형효
icon_tag.gif한글 알파벳을 깨우친 어느 날

IE001279816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우리 음식 먹고 노래 가르 배우기 가끔씩 필자의 집에 초대된 고려인 아이들과 한국음식을 만들어 먹기도 하고 노래를 가르치기도 했다. 가끔씩 배운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 김형효
icon_tag.gif우리 음식 먹고 노래 가르 배우기

지난 13일 김플로리다 바실리예브나 집에 모인 나의 사랑스런 동족의 아이들이 내가 집에 들어서자마자 선물을 전달했다. 그날은 작별 인사를 하기로 한 날이다. 마지막 수업이란 이름을 지어 말했지만, 사실은 수업보다는 인사를 나누자는 것이었다. 필자도 선물을 준비해서 그들에게 전했다. 그러나 그 무엇보다 기쁜 선물은 학생들이 전해준 기념품이나 물적인 것이 아니었다. 그것은 그들이 내게서 배운 한글 노래를 불러준 것이다.

 

사실 필자는 울보 습성을 지닌 사람이다. 사소한 일에 자주 감동하고 내 아픔은 무지몽매할 정도로 참자고 한다. 그러나 측은지심으로 타인을 바라보는 마음은 커서 주제 파악을 잘 못하는 모양으로 살고 있다.

 

그러다보니 이날도 예빠토리야 고려인 한글학교 학생들이 불러주는 한국 노래 18번이 된 곰 세 마리나 아리랑, 아리랑 목동, 고향의 봄은 긴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며 내 눈가를 적시고 말았다. 작별의 인사에 서툰 필자는 낯선 만남을 즐기면서 작별에 서툴다. 그래서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내일 다시 고려인 협회장이 자리를 마련해서 아이들과 국수를 삶아 먹자 한다.

 

IE001279817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2009년 추석 송편만들기 난생 처음 송편이라는 음식을 대한 고려인들과 한글학교 학생들이다. 직접 만들어 본 송편을 먹기 전 자리를 잡았다.
ⓒ 김형효
icon_tag.gif2009년 추석 송편만들기

IE001279818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2010년 노동절 소수 민족 퍼레이드 2010년 노동절을 맞아 예빠토리야에서 펼쳐진 소수민족 퍼레이드에 참가한 고려인들이다. 이날은 이곳 거주 고려인들이 처음으로 참여한 소수민족 퍼레이드다.
ⓒ 김형효
icon_tag.gif2010년 노동절 소수 민족 퍼레이드

내가 아이들에게 꿈을 키우자 말하고 나라의 역사와 할아버지 나라의 과거를 말하는 것이 서툴러 미안했던 시간이다. 아직도 내 마음에 고인 눈물만큼 내 나라의 지난 역사를 담은 맑은 호수가 깊지만, 난 그것을 아이들에게 다 비추어 보여주지 못했다는 안타까운 자괴감이 크다.

 

내가 기사를 작성할 때마다 분명 나는 무엇을 했다 말한 시간들이다. 그러나 돌아서 날 보면 이곳 고려인들에게 그리고 새 꿈을 꾸며 자라나갈 아이들에게 자랑스럽게 내가 이것을 했다 말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

 

한 나라의 말을 20개월 여 만에 터득할 수 있게 한다는 것도 무리이지만, 문화나 역사… 정말 난해하고 어려운 현실이다. 커다란 벽을 알면서 시작한 나의 일이지만, 그 벽에 갇힌 심정으로 다시 그들에게서 등을 돌리고 마는 것 같아 서글프다. 어딘가 낯선 곳에서 헤매고 있던 내 나라의 아이들과 가족들이었던 그들이다. 이제 그들과 언제가 될지 모르는 작별의 인사를 나눌 시간이다. 고인 눈물이 맑고 맑은 호수처럼 그들에게 비추어질 그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다.

 

IE001279819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2010년 8월 어느 날 고려인 축제 2010년 8월 관광도시인 예빠토리야에서 처음으로 열린 한국문화를 알리는 거리문화축제다.
ⓒ 김형효
icon_tag.gif2010년 8월 어느 날 고려인 축제

IE001279821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예빠토리야의 하늘 홀로 견디기 힘든 날 동무가 되어준 예빠토리야의 하늘이다.
ⓒ 김형효
icon_tag.gif예빠토리야의 하늘

맛있는 음식을 자랑만 하고 숟가락을 주지 않은 것 같다. 멋진 미래를 자랑질만 하고 돌아선 선생님은 아닌가? 너희들과 나는 동족이다 그러나 너희들과 나는 선 자리가 다르다며 등을 돌리는 것 같아 눈물이 난다. 주룩주룩 내리는 것은 비만이 아니다. 내 마음에 그들을 담았다. 그들이 선 자리가 마른자리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돌아서는 사람에게 자유로움이란 없다. 내 모자람에 탄식이 깊어지는 날이다. 내 능력 밖의 일에 안타까운 마음이 클 뿐이다.

 

언젠가 그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겠지! 막연하지만 아이들에 기대를 두고 난 떠나야 한다. 다시 내 나라로 난 낯선 길을 떠난다. 날 익숙하게 보듬어 주었던 먼 세월의 역사 속에 현재의 아이들이 내게 손짓을 한다. 잘 가요. 너무 오래 있지 말고 또 봐요라는 인사에 답이 옹색하다. 하지만 그래 알았어!라고 답을 하는 내가 비겁한 것은 아닌가? 깊고 깊은 자괴감이 반복되며 날 괴롭힌다. 하지만 내 마음 속에서 그들은 별빛처럼 빛을 밝히며 반짝이고 있을 거라 믿어본다.

 

IE001279822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서로 기대며 고려인 축제에 가다. 2010년 키예프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고려인 축제에 참가하러 가는 기차안에서......,
ⓒ 김형효
icon_tag.gif서로 기대며 고려인 축제에 가다.

IE001279823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 예빠토리야 라디오 인터뷰 이곳에서 지내며 펴낸 시집에 대해서 지역 언론에 관심을 끌었다. 라디오 예빠토리야에서 30분 생방송 인터뷰를 가졌으며 해당 방송국에 홈페이지에 기사가 실렸다.
ⓒ 김형효
icon_tag.gif예빠토리야 라디오 인터뷰

우크라이나의 고려인과 고려인의 미래가 되어 빛날 어린 학생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고백한다. 고려인 여러분과 나의 어린 학생들은 내 마음 속에서 또 다른 빛으로 날 살리며 살아날 것입니다. 내일의 만남 후로 난 한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예빠토리야를 떠난다. 그리고 키예프로 다시 인천공항으로 그리고 또 다른 꿈속으로 걸어가리라. 오늘 짐을 꾸려 한국으로 EMS를 보냈다. 정말 꿈같은 세월이 흘렀다.

 

*그동안 두서없고 가감없이 지내온 시간의 기록들 읽어주신 모든 분들에 관심과 격려에 고마운 인사를 전합니다. 이렇게 저의 기록들이 제가 살면서 저를 밝히며 다가올 날들이란 생각을 하면서 예빠토리야에서 보내는 마지막 소식을 정리합니다. 모두 행복하시고 건강하십시오.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200
  • 어제 : 269
  • 최대 : 18,497
  • 전체 : 598,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