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눈에 반한 사랑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첫 눈에 반한 사랑

  • 김형효
  • 조회 3706
  • 2008.04.05 21:17
아주 오래 전 부터
매우 보고 싶었던 것처럼
그가 그립다.

그렇게 보고 싶어했던 사람처럼
내 눈 앞에서 꽃 처럼 피어난 사람
새처럼 명랑하게 빛처럼 찬란하게
내 앞에서 빛나고 있던 그가 그립다.

그렇게 나는 빛나는 그를 딛고
단 한 번만이라도 새처럼 날아오르고 싶다.
그가 나에게 보여준 빛살처럼 빛나고 싶다.

아! 나는 어느 세월에
그에게 작은 파문이라도 될 수 있을까?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876
  • 어제 : 745
  • 최대 : 18,497
  • 전체 : 1,290,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