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꽃 사색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도라지꽃 사색

  • 김형효
  • 조회 2564
  • 2008.11.04 00:28
****
도라지 꽃 하나
땅 하늘을 열었네.
도라지 도라지 백도라지!

도라지 꽃 하나
무언가 벙긋
꽃 입으로 말을 할 듯하네.

도라지 꽃 하나
방긋 꽃 입을 열 듯 말 듯
중얼거리며 참고 있네.

도라지 꽃 하나
땅과 하늘을 모으듯 오무리고 있어
넘실대다 사랑으로 머물렀네.


***산골 "개곡리"에 산 집 "남새밭"에 도라지 꽃이다.

사람도 저처럼 무언가 할 말들을 담고 살아가리.
사람은 저처럼 망설임이 입에 담긴 입을 보고
답답해하거나 안쓰러워만 한다.
그러나, 아름답기도 하다는 것을 알아 주었으면 좋겠다.

무언가를 참아내는 모습,
참아내려는 모습은
인간이 갖는 또 다른 아름다움 아니겠는가?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68
  • 어제 : 95
  • 최대 : 18,497
  • 전체 : 91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