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나는 날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눈물 나는 날

  • 김형효
  • 조회 2636
  • 2008.11.27 12:47
눈물이 난다.
자꾸 자꾸 눈물이 난다.

슬퍼 우는 것도 아니다.
기뻐서 우는 것도 아니다.
하염없이 울음이 나는 이유라고 말하자면
마른 육신으로 꼿꼿이 죽은 쑥부쟁이
흰 수염 꽃으로도 당당한 억새 풀꽃
굳이 말하자고 한다면 그 때문이라고

벌판과 하늘과 바다를 바라볼 줄 아는 눈
그 눈길이 있으니
오늘 그 눈길을 바라보는 날

눈물이 난다.
자꾸 자꾸 눈물이 난다.

슬픔과 기쁨이 마른 땅에 꼿꼿하다.
막다른 길 끝에서 머무를 수 있었다.
그것들이 있어서
굳이 말하자고 한다면 그 때문이라고

강과 산이 만나는 그곳에 설 수 있어
그 설 곳이 있어서
오늘 그곳을 바라보는 날

슬퍼 우는 것도 아니다.
기뻐서 우는 것도 아니다.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35
  • 어제 : 123
  • 최대 : 18,497
  • 전체 : 919,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