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영혼을 위한 노래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아름다운 영혼을 위한 노래

  • 김형효
  • 조회 5850
  • 2009.02.12 19:56
- 중앙소방학교 연수를 마치고



봄날 아이의 아장걸음 같은 새싹이 돋아 오릅니다.
아름다운 계절 꽃이 동산에 가득 찰 때,
흰 백합이 아름답게 피어납니다.
꽃다운 그대들의 영혼처럼,
오늘 그렇게 아름다운 기억을,
성스런 님들을 보면서 생각에 잠깁니다.
흰 백합이 필 때도, 노란 은행잎이 떨어질 때도
하루하루 뉘엿뉘엿 지는 해를 바라보는 날
감은 눈으로도 긴장을 멈추지 못하는 성스런 그대들을 보았습니다.
잠시 잠깐의 기억으로라도
그대들에게 고마운 인사 한마디 건네고 싶습니다.

텔레비전 화면을 보며 인상적인 느낌으로
고마움과 안타까운 눈물 한 방울로
고마움을 다 전하기에는
오늘 이 순간이 너무 소중했습니다.
어깨가 처지는 날에도
슬픔이 가득 차오르는 날에도
아장걸음의 아이와 사랑스런 님들의 그대들을
사랑스런 눈길로 바라볼 때도
성스런 그대들은 긴장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 긴장이 아름다운 영혼들을 살게 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산 밑 흰 백합이
한잎 두잎 꽃잎을 떨구던 것처럼
그대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음을 기억하고자 합니다.
산 밑에 쌓인 낙엽들이
도란거리며 바람소리로 노래 부릅니다.
성스런 그대들의 속삭임 같은
영혼의 노랫소리가 스산한 겨울바람에도
훈훈히 봄날의 아지랑이처럼 피어 오릅니다.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925
  • 어제 : 745
  • 최대 : 18,497
  • 전체 : 1,290,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