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일상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가벼운 일상

  • 김형효
  • 조회 3508
  • 2009.05.23 05:03
*우크라이나의 남강에서 망중한을 즐기는 사람들,

부드러운 바람처럼
한 걸음 걸어가는 것이다.
삶의 나날들......,

한 걸음 부드러운 바람처럼 걸어가다
가다보면 벌판 같은 바람도 만나는 것이다.
부드러운 사랑도 만나는 것이다.

가다보면 볼 수 없는 그리움도 남는 것이다.
그렇게 가닿지 못할 것들을 보게 되는 것이다.
알게 되고 만나게 되고 그러다보면
이겨낼 힘도 알았다는 듯 다가오는 것이다.

그것이 일상처럼 내게로 오는 것들이다.
살다보면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살다보면 일상처럼 만나는 것이다.
사랑도 고통도......,

멈추자. 절망을,
왜냐하면 아직 살아있다는 것은
남은 희망이 있다는 것이니
살아있어 희망을 노래 부를 수 있을 때까지
절망의 노래는 미루어두자.

세상을 미미한 바람처럼 거느리고 살자.
삶을 그렇게 느릿하게 어리버리하게
그렇게 느리고 어리버리하게도 한 걸음 가보자.
그렇게 가는 그 걸음 안으로
느릿한 일상의 바람 같은 세월이
소리 없이 스며들 때까지,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905
  • 어제 : 745
  • 최대 : 18,497
  • 전체 : 1,29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