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이 없는 조국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스승이 없는 조국

  • 웹마스터
  • 조회 536
  • 2020.10.29 02:22

스승이 없는 조국

    ad0379811966e827d73f172dde828e49_1603905

 

김형효

 

발명가 에디슨이어야 할 시인이 읊조리는 슬픔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야할 시인이 읊조려야 할 노래는 

스승이 부재중인 조국에서는 스승이 가지 않은 길을

강건한 결의로 스승이 일러주지 않은 길을 열어가는 것이며

스스로 열어가야 할 길이다.

오늘 나의 스승께서는 긴 담배 연기를 뿜어내며

검은 커피잔을 들고 사색에 잠기셨을 것이다.

지금 우리가 있는 세상 저 너머 한라산도 백두산도 다 넘어서서

후손들이 달려오는 길목을 지킨 채 지긋이 눈감고 바라다볼 것만 같다.

통일이 어머니를 만나는 그리움이었던 시인께서는

그 누구보다 절실한 것이었던 시인이시다.

나는 그 스승이 없는 스승의 조국에서

조국의 하나 됨을 소망하며 걷고 또 걸으리라.

가끔은 스스로 선문답 같은 질문에 답하던  

그리운 날들이 가고 없지만

그 가고 없는 그리움 속에 우리가 가야 할 길

통일 조국에 소망이 있었음을 알기에

오늘도 밤잠 못 이루며 통일 조국에 소망을 실현하기에

다잡는다.

하나된 조국을 위한 일상의 실천을 찾아갈 것을,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73
  • 어제 : 110
  • 최대 : 18,497
  • 전체 : 909,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