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로 와서 지내다 알게 된 네팔인 이주노동자 청춘남녀의 결혼식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이주노동자로 와서 지내다 알게 된 네팔인 이주노동자 청춘남녀의 결혼식

  • 웹마스터
  • 조회 255
  • 2021.09.29 15:47

*지난 9월 18일 대전에 있는 네팔커뮤니티센타에서는 한국에 이주노동자로 와서 일하며 지내던 두 청춘 남녀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두 사람의 만남을 축하하고 복되게 살기를 바라며 시 한 편을 써서 낭송해주었습니다. 결혼식을 올린 네팔인커뮤니티센타는 우리 부부가 대전역앞에 마련한 60평 공간입니다.

코로나 상황에서 소수의 인원을 분리해서 맞이하고, 네팔음식을 준비하고, 축복의 날인 결혼식에 차질이 없게 하려고 무진 애를 썼습니다. 낯선 나라에서 꿈을 실현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청춘남녀의 앞날에 축복이 넘치기를 소망해봅니다.

출처 : 한겨레:온(http://www.hanion.co.kr)8dce8ce5a7c0d377139fceb5bc6dd492_1632897
8dce8ce5a7c0d377139fceb5bc6dd492_1632897
8dce8ce5a7c0d377139fceb5bc6dd492_1632897 



둘이 하나 되는 오늘의 축복을 잊지 마오.

 

 

김형효

 

 

봄날이 오는 날

첫눈을 밝히듯 피어난 꽃처럼

너의 눈에 빛으로 온 서리타를

 

오늘은 첫날처럼 바라보오.

세상이 막 시작인 것처럼

너의 눈 안에 든 서리타를

 

이제 황금색으로 이삭이 피는 가을

칸첸라즈는 서리타에게로 다가가

오롯이 서리타만 바라볼 것을 기약하니

오늘은 둘이 하나인 날로 찬란하구나.

 

그렇게 오늘처럼

서로를 귀히 여기며

날마다 날마다 아침을 맞이하시길

그렇게 서로를 바라보시길

 

오늘의 기약 앞에 서로를 바라보며

손 모아 어린 날부터 노래하던 사랑을

나마스떼! 나마스떼!”

그렇게 서로를 맑히는 인사로 살아가시길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72
  • 어제 : 110
  • 최대 : 18,497
  • 전체 : 909,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