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살기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가볍게 살기

  • 김형효
  • 조회 3661
  • 2008.01.22 01:27
호랑이라고 무서우랴!

무서움은 무서움 때문이지.

누구 때문에 무서운 건 아니지.

청천 하늘 달빛이 밝아

밝다고 모두 밝은 것은 아니지.

밝음 때문에 어두워지는 사람들

누구지, 그들은, 그는

무서움 때문에 격렬한 그들

이제는 부려두어야지.

가득한 것들

날개를 쫘악 펴고 가야지.

훨훨 날아야지.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886
  • 어제 : 745
  • 최대 : 18,497
  • 전체 : 1,290,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