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소리

  • 웹마스터
  • 조회 295
  • 2021.09.15 06:29

소리

 

김형효

 

말이 온다.

세상은 여전히 익다만 땡감 맛이고

나도 따라 익어가려 익은 것들을 찾아본다.

바람이 불어 그 뒤를 따른다.

못난 나는 바람을 네 길 가라고

그냥 보내고 있다.

다 순리처럼 가기에

난 끝끝내 옛날식으로

지고지순 살아보려 한다.

하나 둘 모여들며 멍청하게 왜 그래

그래 그 입처럼 쉬운 말은 어디서 온 것일까?

나는 그 입이 뱉은

쉬운 말의 넋을 잃은 영혼이 불쌍타

그래서 바람을 따르는 맹목은 더없이 가련해

입 다문 소리가 아우성친다.

할 말이 넘쳐서 입을 꾹꾹 다무는 고통이

이 문명이 발달한 시대에 일상사라니,

오늘도 찬 바람 더운 바람 다 흐르게 두고

들리지 않는 소리를 듣고 보자고 울음만 늘고

속울음의 아우성소리는 목 안에 갇혀 크다.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72
  • 어제 : 110
  • 최대 : 18,497
  • 전체 : 909,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