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현재
오늘의 시
오늘의 시 < 현재 < HOME

  • 웹마스터
  • 조회 206
  • 2021.11.25 03:55

 

 

                                      김형효

 

사람이다.

밥은 법이다.

법은 밥이다.

정직한 밥은 정직한 사람이고

부정한 밥은 부정한 사람이다.

정직한 법은 정직한 세상에 있고

부정한 법은 부정한 세상에 있다.

내 욕심에 뿌리를 뽑아 나누지 못하면

세상에 아름다움은 모두 허망할 뿐이다.

내 밥은 귀하고 내 법은 소중한데

타인에 밥은 가치없이 하고

타인에 법을 무시하며

어찌 자신에 살을 귀하다 하겠는가?

 

  • Information
  • 사이트명 : 시사랑
  • 사이트 주소 : www.sisarang.com
  • 관리자이메일 : tiger3029@hanmail.net
  • 운영자명 : 김형효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70
  • 어제 : 110
  • 최대 : 18,497
  • 전체 : 909,305